신입생때의 설렘과 가장 좋은 추억들을 만들어주었던,


나의 첫 천주교 동아리에서,


별로 하는 일 없이 동방에서 노닥거리면서 싸이클럽에서 흘러나오는 노래를 들었다.



그때 나왔던 노래가 10cm의 오늘밤은 어둠이 무서워요 와, 언니네 이발관의 인생의 금물. 이 노래였다.



아무것도 모르고-

그냥 내 머릿속이 낭만과 감성으로 꽉 차있었을때가 그립다.


작은 학교 캠퍼스 안에 핀 벚꽃나무들을 하나하나 감상하는 걸 즐기고, 에어콘 빵빵한 동아리 실에서 늘어져 있기도 하면서, 노란 가로등 불빛에 낙엽이 물들어가는 것을 보고 계절이 변화하는 것을 느끼고, 가을에서 겨울로 넘어가는 추운 날- 따뜻한 감성의 노래가 캠퍼스에 울려퍼지는 것을 들으면서 바쁘게 지내다 보면, 어느 새 첫 눈이 내리고 있었던. 2010년 - 2014년 동안의 나.


대학생의 나



Posted by 새벽의옥타브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일상과 생각을 기록해 두는 아카이브
새벽의옥타브

카테고리

전체보기 (177)
감성과 생각 (19)
KOTRA (5)
경제공부 (0)
반짝반짝 (0)
잡다 (102)
떠돌기 (32)
check ups (18)

글 보관함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